울진군청 공무원 ‘해외골프 여행 접대 의혹 불거져’ 3명 대기발령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05:20]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해외 골프여행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져 울진군청 6급 공무원 3명이 대기 발령에 처해졌다.

 

▲ 울진군청 전경,  울진군청 공무원 ‘해외골프 여행 접대 의혹 불거져’  3명 대기발령     ©백두산기자


26일 울진군에 따르면, 시설직 공무원 3명이 공무원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대기 발령 처분을 내렸다.


논란이 된 이들 군청 공무원3명은2월 16일부터 20일까지 건설업자로부터 태국으로 골프 여행 접대 등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울진군 관계자는 “해외 골프여행 파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들 공무원의 경위와 관련해 진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처분 또는 복권여부 등이 결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해당 공무원은 “해외여행 파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울진군에 죄송하다”며 “모든 증명서류를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라고 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