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토마토 스마트팜 실현

ICT(정보통신기술)와 토마토의 만남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18:40]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스마트팜 보급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 경주 토마토 스마트팜 실현(품아람농원)     © 백두산기자

 

스마트팜은 PC 또는 모바일을 통해 온․습도, 이산화탄소 등을 모니터하고 창문 개폐, 영양분 공급 등을 원격으로 제어 재배해 작물의 최적 생육환경을 유지․관리할 수 있는 농장을 말한다.

 

관내 스마트팜 선도농가로 손꼽히고 있는 김인수씨(품아람농원)는 9년 전 귀농해 시설토마토농장을 운영하다 2016년 기존 1.5ha의 토마토 시설하우스에 스마트팜을 도입했다.

 

환경제어가 가능한 첨단온실에서 작물을 집중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토마토 30단 이상 장기재배를 가능케 했고, 집약적 관리로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스마트팜의 보급을 위해 시범사업을 통한 기존의 토양재배와 다른 ICT와 수경재배기술을 융합해 고품질 토마토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13농가(4ha)가 참여했으며, 스마트팜 토마토는 전년 8월에 정식해 올해 7월까지 수확을 하게 된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타 시군에서 스마트팜 우수사례 벤치마킹 요청이 쇄도하고 있으며, 연 300여명이 찾아와 자문을 구하고 있다”며 “스마트팜 보급을 위해 새로운 기술 보급 및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