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욱현 영주시장, 뉴욕 출장 관련 사과문

창작오페라 공연.홍보에 따른 입장

김순규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18:46]
▲ 장욱현 영주시장     ©김순규기자

 

[다경뉴스=김순규기자] 장욱현 영주시장은 27일 창작오페라 공연및 홍보에 따른 뉴욕 출장과 관련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다음은 장욱현 영주시장의 사과문 전문이다..

 

“정중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존경하는 영주시민 여러분!

 

지난 2016년 창작오페라 공연 및 홍보에 따른 뉴욕 출장 시 발생한 일로 논란을 빚게 된 것에 대하여 정중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영주시는 소수서원 설립과정과 우리 고유의 정신문화를 담은 창작오페라 ‘선비’를 선보여 국내의 주목을 받으면서, 이를 세계화시키기 위한 과정으로 지난 2016년 9월 25일 뉴욕 카네기 홀에서 공연을 갖게 되었습니다.

 

카네기 홀은 예술인들의 꿈의 무대이자 클래식 음악의 메카라 불리는 곳으로, 우리지역과 우리나라의 문화를 세계에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판단하여 영주시에서는 ‘선비정신 세계화 추진 홍보단’을 꾸려 현지에서 이를 알리는 데 힘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홍보단의 주 역할은 현지에서 여러 관계자들을 만나고 홍보 활동을 전개하기 위한 것으로, 공연의 성공개최와 홍보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국회의원과 시의회의장이 홍보단에 합류하여 2박 3일의 최소한의 일정으로 뉴욕에서 관련 업무를 추진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회의원 여비 지급과 관련하여 국회사무처에서 국회의 공무가 아니므로 국회의원의 여비를 지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함에 따라 관련기관에 문의 및 사례를 검토하여 ‘공무원 여비규정 제30조’에 의거, 시비로 지출하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과정은 개인적인 판단이나 목적에 의한 것이 아니라, 영주의 선비정신과 선비문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도모하고 영주시 발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언론에 보도된 바 있는 주점 방문은 공식일정 후 계획에 없었던 자리로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이나 적절성 여부에 대한 해명은 차치하고, 시민 여러분께 염려를 끼친데 대하여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향후 영주시정을 추진하는 데 있어 더욱 신중하게 판단하고 책임 있게 임하여 앞으로 이와 비슷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은 가운데서도 영주시에 끊임없는 믿음과 신뢰를 보내주시는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고 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시정의 중심에 늘 시민을 놓고 생각하겠습니다. 시민만을 바라보며 나가겠습니다. 영주시를 사랑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시는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