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관광의 필수 앱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3/10 [22:52]

지난해 다운로드 1만건 돌파 후 꾸준한 인기 이어가

 

▲ 안동관광의 필수 앱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     ©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지난해 하반기 애플리케이션 누적 다운로드 1만 건을 돌파한 ‘안동 관광 스탬프 투어’가 올해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간다.
 

스탬프 투어는 단순히 보는 관광을 넘어 게임의 형식으로 즐기고 기념품을 획득하는 ‘관광 이벤트 프로그램’이다. 관광지 간 연계를 통해 추가 방문을 유도하고, 관광객의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해 시행해 오고 있다.
 

2015년 시작된 안동 관광 스탬프투어는 2018년 한 해 동안만 약 2,500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고, 그중 1,000여 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념품을 받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누적 다운로드 1만 건을 돌파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스탬프 투어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후 지역 관광지 10곳을 방문해 스탬프를 획득하면 개수에 따라 경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년 11월에는 프로그램 업그레이드해 하회탈과 엄마까투리 캐릭터를 활용한 스토리텔링 형식의 관광 안내를 추가했다. 미션 게임에 참여한 후 이벤트에 응모하면 2개월마다 50명을 추첨해 엄마까투리 이모티콘을 증정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5월 도심 관광지 위주로 구성해 내놓은 ‘걸어서 안동 관광 스탬프투어’는 차가 없는 여행자나, 짧은 시간 안동을 즐기러 온 당일치기 여행자 그리고 방학 기간 기차여행을 즐기는 내일러들에게 특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기차역 광장에 있는 경북종합관광안내소에서 리플렛을 수령 후 관광지에서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5개 이상을 찍으면 안동의 이미지가 담긴 에코백을 받을 수 있다. 10개월간 450여 명이 참가해 경품을 받았고 원도심의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모바일을 통해 관광 정보를 수집하고, 여행을 게임처럼 즐기는 현대인들의 관광패턴에 맞춰 올해는 적극적인 관광 정보 제공과 여행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다가오는 봄 여행주간을 맞아 더 많은 이용객이 스탬프 투어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가 ‘내 손안에 관광안내소’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 진행과 홍보에 관심을 쏟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 안동관광의 필수 앱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하회마을)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