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의원, ‘연동형 선거제 적용 역대 총선 의석수 변화’

17~20대 총선 결과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의석수 산식을 적용한 결과

엄재정기자 uujjjj6639@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3/22 [07:40]

한국, 민주 양당은 9~25석 감소. 정의당 등 소수정당은 2~22석 증가

 

▲ 김재원 국회의원     ©백두산기자

 

[다경뉴스=엄재정기자]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법안에 따른 의석수 산출방식을 적용해 역대 선거(17~20대 총선) 결과를 기준으로 의석 수 변화를 분석했다. 이 자료는 21일 오후 2시 자유한국당에서 주최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무엇이 문제인가?」긴급토론회에서 발표한다.

 

19일 공개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부분 도입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따르면, 비례대표 의석을 두 차례 나눠 정당득표율에 따라 배분한다. 1차로는 정당득표율에 따른 의석총수에서 당선된 지역구 의석수를 뺀 나머지의 1/2을 각 당에 배분한다.2차로는 75석(총 비례의석수)에서 각 당에 1차로 배분된 비례대표 의석수를 뺀 나머지를 정당득표율로 곱한 뒤 1/2을 각 당에 배분한다. 이러한 산식을 적용해 역대 총선을 지역구 225명으로 보정한 뒤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계산했다.

 

→ 계산과정에서는 소수점 이하를 모두 반영하였으며, 결과값은 소수점 첫째자리에서 반올림하였음. 3%이하 득표정당의 득표율은 계산과정에 반영하지 않았음. 산식이 매우 복잡하여 비례대표 의석수 산정에 미세한 오차가 발생할 수 있음

 

그 결과 20대 총선결과 의석수에 비해 당시 새누리당은 14석, 민주당은 17석이 감소한 반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각각 22석과 8석이 늘어났다. 17대 이후 역대총선 결과 변화도 마찬가지로 다수 양당은 9~25석의 감소가 있었고 소수 정당들은 2~22석까지 증가했다. 다수당의 의석수 감소분을 고스란히 소수당이 나눠가진 셈이다. 특히 50% 준연동제 특성상 지역구 의석이 많은 경우 1차 비례대표의석 배분에서 소수당의 배분 의석수가 크게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연동형 비례제를 적용한 17대~20대 총선 의석수 변화와 최근 3월 18일 리얼미터여론조사 결과 반영 의석수 비교표는 아래와 같이 첨부했다.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원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