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1.15지진원인 정부발표, 대책 점검회의 개최

도지사․포항시장 공동주재, 한자리에 모여 실질적인 대책 논의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3/24 [18:29]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는 23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11.15지진원인 정부조사단 발표에 따른 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 11.15 지진대책 점검 회의     © 백두산기자
▲ 11.15 지진대책 점검 회의     © 백두산기자
▲ 11.15 지진대책 점검 회의     © 백두산기자

 

이날 회의는 지난 20일 정부 조사연구단이 포항지진의 원인을 ‘지열발전으로 인한  촉발지진‘으로 발표함에 따른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지역 국회의원, 도지사, 포항시장, 도의원, 시의원, 지열발전 공동연구단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 11.15지진 원인 정부조사단 발표관련 추진경과 보고 및 현안사항 토론 등의 시간을 가졌다.

 

대책회의를 주재한 이철우 도지사는 “정부조사단의 결과발표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로 높이 평가하며, 안전도시 포항 재건을 위한 첫걸음으로, 포항시민이 하나가 되어 포항의 도시브랜드 회복과 도시재건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지진 피해 배상 및 지역재건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통하여 신속한 국가배상과 범정부 대책기구 구성, 경제활력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지역경기 침체에 따른 대책으로 신규투자 기업에 대한 법인세 면제 및 지역 건설경기 부양과 미래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방안을 건의하는 등 도에서도 실질적인 대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상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