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대박 예감

판매대 운영자 모집, 청년상인과 포항시민 등 뜨거운 관심 보여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3/24 [19:30]

[다경뉴스=백두산 기자]포항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 조성 중인 ‘영일만친구 야시장’에 대한 청년상인과 포항시민들의 관심이 뜨거워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사진설명=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대박 예감     © 백두산 기자

 

포항시는 3월 22일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판매대 운영 신청자 모집을 마감한 결과 40팀 모집에 총 95팀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먹거리분야에 88팀이 지원했고, 상품․체험분야에 7팀이 지원해 약 2.4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특히 신청자 95팀 중 포항시민 64팀, 청년 상인이 61팀(포항 36팀)을 차지하고 있어 지역주민과 젊은 층들의 영일만친구 야시장에 대한 기대감과 관심이 매우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1차 서류심사를 통해 60팀을 우선 선정한 후, 1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4월 6, 7일 이틀에 걸친 품평회를 통해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과 시민평가단의 평가를 받을 계획이며, 심사위원과 시민평가단의 선호도 점수를 합산하여 최종 40팀을 가려낼 예정이다.

 

포항시 한보근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판매대 운영자 모집을 통해 영일만친구 야시장에 대한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매우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야시장 운영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열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포항시에서도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앞으로 야시장 개장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올 6월 개장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으며,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여 구도심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