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강관산업 지원기반 조성 첫 발 내딛어.. 고품질 강관 기술센터 착공식

강관 전문 시험평가 및 기술지원 통한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3/26 [22:43]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26일 전우헌 경제부지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송경창 포항부시장, 포항시의회 의장 및 관련업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고품질 강관 기술센터(이하 “기술센터”) 건립 예정부지에서 착공식을 갖고 고부가 강관산업 및 철강산업의 본격적인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 고품질강관기술센터 착공식     © 백두산기자

 

이번에 착공한 기술센터는 산업부․경북도․포항시가 총사업비 200억원 규모로 2017년도부터 진행하고 있는 ‘고품질 강관산업 육성 통합지원 시스템 구축사업’의 핵심 인프라로 올해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연구시설용지(600-1 필지)에 부지 7,582㎡, 연면적 2,725㎡ 규모로 시험 평가동, 사무동, 부식동 등을 구축하게 된다.

 

또한, 2021년까지는 강관 피로 및 굽힘시험기, 저온인성 시험기 등 업계 수요가 높은 22종의 시험평가 장비를 도입하는 한편 장비활용 및 기술지원, 평가체계 정비 등을 통해 전국 유일의 강관분야 전문 지원시설로 자리매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술센터는 제철소와 강관제조사가 분리되어 소재개발과 제품개발이 별도로 이루어지고 있는 현재 우리나라 강관 산업구조에서, 소재 적용 및 제품 신뢰성 검증으로 이어지는 효율적인 지원체계 구축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며, 제품 시험인증을 위해 해외 전문기관을 활용해야 하는 현재 시스템을 보완함으로써 고부가 제품 개발을 위한 신속한 피드백, 수출기업의 제품 신뢰성 확보 등 산업 경쟁력 강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강관업계는 작년 미국발(發) 보호무역주의 확산 기조에 따라 수출물량 감소 등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센터가 품목 다변화 및 고부가가치화, 신규 거래선 확보를 위한 전략 마련의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지역 주력산업인 철강산업과 강관산업의 유기적인 밸류체인 형성을 통해 성장한계에 직면한 철강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도 기대된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기술센터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첫 삽을 뜨는 시설물로서의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하면서 “향후 강관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본연의 기능뿐만 아니라 기업유치를 통한 산업단지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고품질 강관 기술센터 조감도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