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서울 한복판에서 지역 농특산물 선보인다.

오는 29~30일 양일간 종로구 상생상회에서 기획전 열려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3/27 [00:55]

- “영일만 친구”브랜드에 포항의 맛과 정성이 가득 담겨

 

▲ 사진설명=포항시, 서울 한복판에서 지역 농특산물 선보인다.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포항시는 3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서울 종로구 상생상회 앞에서“포항의 맛과 정성!! 영일만 친구 & 부추 기획전”을 연다.

 

이번에 행사가 열리는 상생상회는 서울과 지역 간 유·무형 자원의 교류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서울시 지역상생 교류사업단에서 운영 중이며 지난해 11월 3일에 개관한 이후 입소문을 타고 명소로 떠올랐다.

 

특히, 상생상회는 광화문, 현대미술관, 인사동 등 주요 관광지로 통하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어 유동인구가 많고 상설판매장을 통해 전국 106개 시군에서 올라온 다양한 특산물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시에서는 서울 한복판에서 포항의 맛을 주제로 열리는 행사인 만큼 포항의 맛을 확실하게 알리고 농특산물 대표브랜드인 “영일만 친구”를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만들기 위해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 더불어 관광객 700만 명 유치, 포항시 승격 70년, 5월 31부터 6월 2일까지 개최되는 포항 불빛 축제 등 시정 주요 홍보 부스도 별도 마련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행사장에는 포항을 대표하는 부추, 시금치, 사과를 비롯하여 과메기, 건어물, 발효차, 한과, 젓갈, 선식, 막걸리, 건강식품 등 다양한 포항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식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포항시, 서울 한복판에서 지역 농특산물 선보인다.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