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영화 ‘장사리 전투’업무협약 체결.. 영상산업, 관광 활성화 잰걸음

경북도-영덕군-㈜태원엔터테인먼트 간 협약체결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03:20]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는 28일 영덕군청 회의실에서 이희진 영덕군수,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등 영화 제작 관계자와 출연 배우인 최민호․김성철, 류병추․배수용 장사상륙참전기념사업회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장사리 전투’의 제작 지원과 도내 영상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장사리전투 업무협약     © 백두산기자

 

이번 협약은 영화 ‘장사리 전투’의 영덕군 로케이션 촬영 등을 기반으로 영상콘텐츠 제공 및 활용을 통해 영덕군 지역의 관광지 홍보와 영상 문화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다.
 
영화 ‘장사리 전투’는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양동작전이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이야기로, 학도병으로 구성된 772명이 문산호를 타고 장사리에 상륙하여 북한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데 성공하고 철수한 전쟁 실화다.

 

▲ 장사리전투 업무협약     © 백두산기자

 

영화 제작은 ‘친구’의 곽경택 감독과 ‘포화속으로’의 김태훈 감독이 공동으로 맡았으며, ‘트랜스포머’주연의 할리우드 스타 메간폭스와 배우 김명민, 김성철, 그룹 ‘샤이니’멤버 최민호가 출연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영화 「장사리 전투」는 영덕군 고래불 해변과 장사리 해변, 문산호를 배경으로 촬영되었다”면서 “이번 협약 체결이 국가존립의 위기상황에서 자신을 희생한 장사리 전투 전사자들의 고귀한 순국정신을 기리고, 나아가 경북 관광지의 홍보 및 영상 콘텐츠산업 육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장사리전투 업무협약     © 백두산기자
▲ 장사리전투 업무협약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