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타피오카 생산 식자재기업 함창농공단지 유치 업무협약 체결

중국 BODUOGROUP․(주)한미래식품 합작... 2020년까지 120억원 투입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4/05 [00:00]

- 신규일자리 120여명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 보두그룹 한미래식품 MOU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와 상주시는 음료용 타피오카 생산을 위한 120억원대 식자재 기업유치를 통해 상주 함창농공단지를 미래 먹거리 분야 허브로 만들 계획이다.


경북도와 상주시는 4일(목) 도청 사림실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황천모 상주시장, 중국 BODUOGROUP 유동 회장, ㈜한미래식품 정석동 대표이사, 도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피오카 생산을 위한 식자재 기업 설립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은 중국 절강성 항저우에 위치한 중국 BODUOGROUP과 상주 함창에 본사를 둔 ㈜한미래식품과의 합작으로 2020년까지 2년간 120억원을 투자해 타피오카 생산을 위한 식자재 공장을 설립하고 120여명의 지역 일자리를 창출한다.


중국 BODUOGROUP은 절강성 항저우에 위치하고 있으며 2016년 중국 CCTV 선정 중국내 108위 우량기업이다. 주요 업종은 요식업 프랜차이즈로 중국내 20개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 연말기준 1조 2천억원의 매출과 종업원 3,000여명을 둔 우량기업이다.

 

㈜한미래식품은 조미김 생산분야 수출전문 기업으로 2013년 5월 회사 설립을 통해 같은 해 7월 상주 함창농공단지 내 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2014년 7월 중국수출허가증 취득, 중국 현지 유통 할인점 1,200개점에 입점하는 등 조미김 생산 전량을 중국, 대만 등에 수출하고 있으며 2018년 12월에는 수출의 탑 1,000만불을 달성하는 등 식자재 분야 지역 효자 기업이다.

 

이번 합작투자로 양사는 2020년까지 타피오카 생산 공장 설립을 통해 국내 음료 프랜차이즈 업체에 식자재용으로 납품하고 일본, 동남아에도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타피오카는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밀크티 등의 원료로 식품산업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며 “경북에 투자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줄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북도, 타피오카 생산 식자재기업 함창농공단지 유치 업무협약 체결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