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풍력발전소 ESS 운영실태 점검

발전소 화재사고 철저하게 대비 요구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4/08 [21:41]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최근 타지차체에서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풍력) 발전소 내 설치된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사고와 관련해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5일 양북면 장항리 소재 경주풍력발전(주)을 박차양 도의원, 일자리경제국장 등과 함께 현장 방문했다.

 

▲ 지난 5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풍력발전소 ESS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발전소 화재사고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 백두산기자

 

경주풍력발전(주)은 경주시 최초 풍력발전소로 발전용량 16.8MW(2.4MW×7기)로 지난 2012년 10월 상업운전을 시작해 연간 3,900kw/h(1만2천 가구 사용) 전기를 생산하고 있는 발전소이다.

 

발전소 내 설치된 ESS는 2017년 7월 설치된 3MW급으로 설치했으며, ESS실내에는 이중 항습설비, 소화설비, 비상발전기 등의 화재대비 설비가 완비되어 화재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현장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주시 관내에는 경주풍력발전(주) 등 6개소의 ESS설비가 설치되어 있으며, 현재 배터리제조사 요청으로 ESS설비 관련 화재사고의 원인규명 전까지 가동을 중지한 상태이다.

 

현장방문 마친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 최초 풍력발전소의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발전소 화재사고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인근주민과 상생 발전하는 풍력발전소가 되길 바라며, 기타 시설안전과 관련한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