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근록, ‘60일, 지정생존자’에 이어 ‘가장 보통의 연애’ 캐스팅 확정!

‘가장 보통의 연애’ 배우 박근록 합류! 2019년 활발한 활동 예고!

남도곡 기자 nam-hk67@naver.com | 기사입력 2019/04/12 [08:19]

[다경뉴스=남도국기자] 배우 박근록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캐스팅됐다.

 

▲ 사진 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박근록     © 남도국기자

 

'가장 보통의 연애'(김한결 감독)는 헤어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공효진)의 연애담을 그린 영화. 연애로 상처받은 이들이 공감할 유쾌하고 현실적인 시나리오로 일찍이 충무로의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박근록은 영화 ‘거인’ ‘소셜포비아’ ‘뷰티인사이드’ ‘연애담’ ‘용순’ ‘옥자’ ‘7호실’ 등 작품성으로 널리 주목 받은 영화들에 연이어 출연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만들고 있다. 특히, 영화 ‘용순’에서는 우유부단한 행동으로 주인공 용순에게 상처를 입히는 체육선생으로 등장하며, 부드러운 인상으로 훈남 체육선생님 이미지를 각인시킨 바 있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60일, 지정생존자’ 캐스팅에 이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2019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내 아내의 모든 것', '검은 사제들', '국가부도의 날'을 만든 영화사 집이 제작하고 NEW가 투자 배급을 맡았다.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