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방문 ,국제자매도시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

나경희기자 na7381 @hanmail.net | 기사입력 2019/04/14 [23:25]

[김천시=다경뉴스]김천시와 2000년 11월부터 지금까지 오랜기간 국제자매도시 관계로  우정을 나눠온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이 4월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의 일정으로 김천시를 방문했다. 

 

▲ 국제자매도시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총무새마을과     © 나경희기자

 

이번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은 공산당 청두(成都)시 위원회 허쥔(何軍) 부비서장을 비롯하여 세 명의 여성으로 구성되었으며, 자매도시 김천과 향후 우호교류 협력 분야의 다각화 및 청두(成都)시에서 개최할 여러 행사에 김천시를 초청하기 위해 방문했다.

 

▲ 국제자매도시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총무새마을과     © 나경희기자

 

허쥔 부비서장은 직접 중국에서 가져온 초청장과 기념품을 건내며, 세계적인 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청두(成都)시의 발전상을 소개하고 오는 6월 개최하는 2019년 청두(成都)시 국제우호도시 시장혁신포럼 초청행사와, 8월 개최하는 세계경찰관소방관체육대회에 김천시장을 비롯한 대표단이 꼭 참석해주길 거듭 당부했다.

 

▲ 국제자매도시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총무새마을과     © 나경희기자

 

김충섭 김천시장은 과거 청두(成都)시에 방문하여 세계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는 도강언과 중국 삼국시대 최고의 지략가로 알려진 제갈량의 묘소인 무후사를 방문했던 기억을 회고하며,

 

▲ 국제자매도시 중국 청두(成都)시 대표단-총무새마을과     © 나경희기자

 

“청두(成都)시 대표단의 초청에 감사하며, 김천은 청두(成都)에 비해 인구가 적지만 혁신도시 조성과 드론 산업 및 자동차 자율주행, 튜닝 산업 육성으로 재도약하고자 하는 저력 있는 도시”라며, “양 도시가 교통 중심지로 기능하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앞으로 많은 인적, 기술적 교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두(成都)시는 인구 1,600여만 명, 면적 12,390㎢의 큰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 서남내륙지역 거점도시로 농업, 식품, 의약, 첨단산업 등이 발달한 교통의 중심지이며, 김천시와는 1996년 교류를 시작하여 2000년 정식 자매결연을 체결하였으며, 주로 경제, 스포츠 문화 분야에서 교류를 이어왔다.

우리가 존중해야 하는 것은 단순한 삶이 아니라 올바른 삶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