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회의원 주민소환을 위한 시민단체 업무 개시

‘예천명예회복범국민대책위원회’ 현판식.. 사무실 개소

김상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4/19 [21:10]

[다경뉴스=김상연기자] 예천명예회복범국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11시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를 추진하기 위해, 사무실 개소, 주민소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현판식     © 김상연기자

 

‘예천명예회복범국민대책위원회‘(회장 신유성 47)는 예천읍 동본리 사무소에서 예천군민과 시민단체 관련자들과 함께 사무실 개소식에 이어 현판식을 가졌다. 이어 떡 케이크를 자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대담을 나눴다.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군의원들 전부가 책임져야 할 해외연수 중 비행사건에 대해 스스로 셀프징계하고 그것도 모자라 여론이 식기를 기다려 징계무효 가처분신청을 결행했다"고 언급하며 이는 "예천군민과 온 국민을 우롱하는 엄중한 결과가 되었다"고 성토했다. "결국 반성할 줄 모르는 파렴치한 군의원들에게 군민들이 할 일은 주민소환 방법밖에 없다"라고 강변했다. 

 

▲ 현판식     © 김상연기자

 

‘주민소환이라는 합법적 방법으로 의원들을 강제 퇴진시켜 군의회를 진정한 주민의 의회로 만들어나가자’고 주장하며 ‘주민소환이야말로 주권자를 우습게 보는 행태에 철퇴를 가할 수 있는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주민소환을 힘차게 추진하여 예천의 주권자가 살아 있음을 만천하에 보여 줌으로써 예천군민의 명예와 자존을 되찾고, 예천의 지방자치를 한 단계 끌어 올리려는 과업에 적극 동참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는 지난 3.15 예천군청 민원실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하여 임원선출, 조직구성, 읍·면별 연락 담당자 구성, 모임의 정례화 등을 논의하고 회장을 선출한 바 있다. 그 처음 진행되는 사안으로 업무를 추진할 공간을 정하게 되었다.

 

주민소환은 군의원 임기가 1년 이상 지나야 가능하기 때문에, 그동안 법리검토 및 실행조직 구성 등 만반의 준비를 하여 2019.7 이후에 소환청구를 할 예정이다.

 

▲ 현판식     © 김상연기자
▲ 현판식     © 김상연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