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엔딩 빛냈다!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잃어버린 기억 찾았다! 몸 사리지 않은 열연으로 “엔딩 장식”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23:20]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아들 구하려 몸 날렸다! “기억 완벽 회복”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진태현의 애정공세에도 김진우에 알 수 없는 “끌림”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은 잃어버린 기억을 완벽히 되찾을 수 있을까.

 

▲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엔딩 빛냈다!   © 남도국기자

 

[다경뉴스=남도국기자] 지난 10일 방영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오젬마가 오산하의 가족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젬마를 본 산하의 가족들은 산하와 완벽하게 닮은 젬마를 보고 크게 놀라고, 산하의 엄마 백금희(김서라 분)는 젬마에게서 산하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될 몸의 흉터를 찾는다. 그러나 김남준(진태현 분)의 치밀함으로 젬마의 몸에 있는 흉터는 이미 사라진 상태. 기억을 잃은 젬마는 산하 가족들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불쾌해한다. 

 

이후 남준은 젬마의 마음을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그녀에게 다가가지만 오히려 젬마는 이수호(김진우 분)에게 알 수 없는 감정과 떨림을 느끼며 혼란스러워 해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그러나 방송 말미 젬마가 달려오는 차에 부딪힐뻔한 건이를 구하고 동시에 잃었던 기억을 찾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으며, 앞으로 젬마가 산하로서의 기억을 완전히 회복한 후의 이야기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수경은 색다른 연기 변신과 더불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짙은 화장과 뱅헤어로 파격변신하며 매회 세련된 이수경표 오젬마로 분해 다양한 스타일을 선사하며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전개 속에서 냉정하고 도도한 모습의 젬마부터 건이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이수경의 열연이 더해져 극의 속도감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는 월~금 저녁 7시 50분 방영된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