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문화관광공사, 경상북도 스포츠 관광 스타트업!

베트남 문체부 차관보급 점검단 초청 경상북도 전지훈련장 활용 논의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06:09]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경상북도와 함께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행정국 전지훈련 점검단을 초청하여 도내 스포츠 시설을 활용한 스포츠관광 활성화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 문경 국군체육부대에서 단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백두산기자
▲ 문경국군체육부대에서 브리핑을 받고 있다     © 백두산기자

 

5월 14일부터 4일간 진행되는 이번 베트남 점검단의 방문은 지난 3월 공사와 경북도가 베트남 정부를 공식 방문하여 문체부 차관(브엉 비찌 탕)을 예방한 자리에서 경북도내 스포츠 시설을 홍보하는 한편, 2020년 도쿄 올림픽 대비 베트남 국가대표팀의 전지훈련장 활용 제안에 따른 베트남 정부의 실행적 답방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특히, 베트남 정부는 이번 방문시 베트남 체육회 부회장을 겸직하고 있는‘트랜 덕 퐌’차관보를 단장으로 한 점검단을 파견하여 성사 가능성을 크게 열어 두고 있다.

 

공사는 이들 점검단과 함께 전 일정동안 동행하여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국제양궁장, 김천 종합스포츠센터, 경주 축구공원 등 도내 국제 규격의 스포츠 시설들을 둘러 보고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여 반드시 베트남 대표팀을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더 높이고 있다.

 

한편, 문경 국군체육부대를 방문한 트랜 덕 퐌 차관보는“대한민국 경상북도의 수준 높은 스포츠 시설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우리 베트남 대표팀의 경기력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자국 국가대표팀 파견에 매우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췄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이번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전지훈련장 점검단 실행 방문을 통해 대규모 외국 국가대표팀의 전지훈련 유치의 가능성을 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도내 스포츠시설을 활용한 특수목적 관광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여 경북관광의 수준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