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대훈 의원, 로봇을 통한 대구제조업 경쟁력제고방안 토론회 열어

로봇활용 도입.효과사례발료 및 발제. 토론진행

손윤수기자 | 기사입력 2019/05/28 [15:13]
▲ 곽대훈 의원, 로봇을 통한 대구제조업 경쟁력제고방안 토론회 열어     © 손윤수기자

[다경뉴스=손윤수기자] 곽대훈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달서갑)은 오는 5월 29일 오후 2시, 대구기계부품연구원 강당에서 로봇을 통한 대구 제조업의 경쟁력 제고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로봇을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는 대구시 제조업체들의 사례발표와 산업통상자원부 및 대구광역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실무자들이 참석해 직접 시책을 설명하고, 로봇을 통한 대구 제조업의 경쟁력 제고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 되면서 로봇을 활용한 제조업 혁신이 중요해졌다.

 

우리나라제조로봇 시장 역시 5년간 연평균 10% 성장해 ‘17년 약 3조원 규모 세계5위로 성장했지만, 여전히 작업 환경 개선이 필요하고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 중심의 뿌리, 섬유, 식‧음료 업종의 로봇활용은 저조한 상황이다.

 

 토론회를 통해 대구시 제조업체들의 로봇 도입 사례를 직접 듣고, 로봇산업의 현황을 진단하는 시간을 가져 개선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려한다.

 

대구시는 ‘17년 기준(산업부 로봇산업 실태조사 보고서) 로봇기업 수(161개사)‧매출액(6,647억원)‧고용(2,287명) 전국 3위 규모로 글로벌 로봇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현대로보틱스, 야스카와전기, ABB, 쿠카로보틱스, 스토브리 등 세계 글로벌 로봇기업 중 5개 기업이 입지해 있는 등 로봇산업의 미래가 밝다.

 

대구 제조업의 활성화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지원 등 로봇이 변화시킬 대구의 모습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

 

곽의원은 `국제 로봇 네트워크의 중추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대구의 로봇 제조업 경쟁력을 제고해 세계적인 로봇도시로 거듭날 필요가 있다’며 ‘이번 토론회 결과가 산업부‘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6월말 완성예정)에 반영되고, 대구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윤수기자 bincho@naver.com

가슴으로 읽고 눈으로 담는 낡고삭은 사진쟁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