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에 소아과·피부과 등 병·의원 잇따라 개원!

병·의원 추가 개원에 따른 정주여건 개선... 주민 만족감 높여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29 [01:06]

[다경뉴스=백두산기자] 도청 신도시 내 병·의원 부족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5월중 소아과․피부과 등이 잇따라 개원한다는 희소식이 들린다.

 

▲ 사진설명=경북도청 신도시에 소아과·피부과 등 병·의원 잇따라 개원!     © 백두산 기자

 

그 동안 병원이 부족해 아이들이 아플 경우 인근 안동 시내나 예천읍까지 가거나, 신도시 내 이비인후과 등에서 오랜 대기 후 진료를 받느라 불편함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많았다.

 

하지만, 40대 이하가 82%인 신도시 내 부모들에게 소아과 개원은 손꼽아 기다려온 반가운 소식이다.

 

신도시 내 소아과와 약국 등이 지난 20일 개원했으며 피부과, 한의원 등도 6월 초 개원한다.

 

하반기 중에는 소아과·가정의학과, 한의원을 진료하는 70병상 규모의 한방병원이 중심상가에 들어선다.

 

▲ 사진설명=경북도청 신도시에 소아과·피부과 등 병·의원 잇따라 개원!     © 백두산 기자

 

5월말 현재 신도시 내 의료시설은 병·의원 8개소, 약국 3개소이며, 하반기 신규 입점할 병·의원까지 더하면, 신도시 주민들의 의료서비스 공백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윤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소아과 등 병·의원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주민생활의 불편함이 해소되고 의료서비스 질이 향상되고 있다”며 “앞으로 의료뿐만 아니라, 교육·문화·편의시설 등 신도시 정주환경을 개선해 주민들의 생활편의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도청 신도시에 소아과·피부과 등 병·의원 잇따라 개원!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