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

방과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생들의 첫번째 돌봄센터 탄생, 소득 상관없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 누구나 이용 가능

김순규기자 | 기사입력 2019/05/30 [20:14]

[다경뉴스=김순규 기자]경북 영주지역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다함께돌봄센터’가 문을 열었다. 부모 소득에 상관없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됐다.

 

▲ 사진설명=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     © 김순규 기자

 

영주시는 30일 오후4시 가흥동에 위치한 ᄒᆞᆫ그린목조관(국내 최고층 목조건축물, 5층) 1층에서 초등학생을 위한 방과 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아동과 학부모, 기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돌봄센터 현판식과 축하공연, 감사편지 낭독, 덕담릴레이, 시설관람 등으로 진행됐다.

 

현판식에는 영주지역 최초로 조성된 돌봄센터임 이용 아동들의 의견과 설문조사를 통해 ‘희망나무 마을돌봄터’라는 이름을 정하고 정식현판을 게시하는 행사를 개최해 의미가 남달랐다.

 

▲ 사진설명=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     © 김순규 기자

 

지난 5월초부터 돌봄센터를 운영한 결과 학부모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게 나타냈다. 1학년과 3학년 아이를 보내는 한 학부모는 “집 가까이에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좋은 시설을 갖춘 돌봄센터가 생겨서 든든하다”며 “방과 후에 아이들을 걱정하는 일이 줄어들어 마음을 놓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가흥초등학교 2학년 김민서 어린이는 “집에 가면 혼자 있어야 해서 심심한데 이곳에 오면 친구들과 함께 놀 수 있어 좋다”며 “집에서는 아파트라서 시끄러울까봐 조심조심 다니는데 여기서는 마음껏 뛰어다닐 수도 있다. 친구들과 줄넘기도 하는데 2단 뛰기를 연습해서 1번 할 수 있게 됐다”고 자랑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의 돌봄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시가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생활밀착형 SOC사업 일환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가 직영하는 돌봄센터”이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을 맘 놓고 맡길 수 있는 돌봄센터를 확대하여 아이 키우기 좋은 아동친화도시를 조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설명=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     © 김순규 기자

 

한편, 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 방과 후 아이들의 안전한 돌봄을 위해 영주시가 처음 조성한 시설로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가능하다. 지난 5월 1일부터 이용아동을 모집해 현재 43명의 아이들이 돌돔교사들의 지도아래 친구들과 자유롭게 오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곳에는 영주시에서 채용한 센터장과 코디네이터가 1명씩, 시간제 돌봄교사 2명이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아동들의 출석체크도 하고 간식도 챙겨주며 함께 시간을 보낸 후 아이들의 시간에 맞춰 학원에 보내기도 한다.

 

부모는 월 3만 원 정도의 간식비만 부담하면 되고 시범사업기간인 5월에는 전액 무료이다. 돌봄센터에서는 학부모나 시민을 대상으로 재능기부도 상시 모집 중이다.

 

▲ 사진설명=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     © 김순규 기자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