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 과제훈련

‘전시 포로수용 및 탈북주민 처리절차’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31 [01:53]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영덕군은 29일 오후 2시부터 영덕군민운동장에서 2019년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 과제훈련으로 전시 포로수용 및 탈북주민 대량 발생에 따른 처리절차를 숙달하기 위해 민‧관‧군‧경 통합훈련을 실시했다.

 

▲ 사진설명=영덕군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 과제훈련     © 백두산 기자

 

제121연대 2대대(중령 윤석창)를 비롯한 50사단 헌병대, 영덕경찰서, 영덕소방서, 영덕군재향군인회 등 많은 유관기관이 참가하였으며 영덕어린이집 및 리더스클럽어린이집 원생들이 참관했다.

 

국제사회의 고립과 제재로 살기 어려워진 북한 주민의 탈북이 매년 1,000여명이 증가하는 추세며 현재 한국거주 탈북민은 32,700여명이다. 전시 포로수용 대책과 북한 주민의 연쇄적인 대량 탈북을 대비하고자 영덕군은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과제훈련을 일명 ‘전시 포로수용 및 탈북주민 처리절차 훈련”으로 선정했다.

 

▲ 사진설명=영덕군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 과제훈련     © 백두산 기자

 

현재 영덕군은 경상북도 동해안에서 지리적 여건상 강구항, 구계항, 축산항 등 소규모 항이 많아 탈북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영덕군은 대량 탈북민이 북한에서 군사분계선과 해안을 통해 축산항(가칭)으로 이동하는 사태 발생 시 대처방안과 전시포로의 수용방안 등의 효율적인 처리절차를 훈련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전시 포로수용 및 대량 탈북사태 발생 시 처리절차 및 해결방안을 확립하고자 전시 토의과제 및 훈련을 실시했다. 전시 포로수용 및 탈북 난민의 거주와 보호 등 범정부적인 대책수립이 시급한 실정으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자 영덕군은 경상북도에 계속 건의해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영덕군 을지태극연습 전시현안 과제훈련     © 백두산 기자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