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국유림관리소, 지역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대책본부 운영

불볕 더위에도 산림병해충 방제는 계속 된다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5/31 [21:57]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영주국유림관리소는 2019년 지역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대책본부를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 전자예찰함 예찰     © 백두산기자

 

지역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대책본부는 소나무재선충병, 참나무시들음병 등 주요 산림병해충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시기에, 집중 예찰조사 실시하여 산림피해발생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목적으로 운영된다.

 

특히, 대책본부운영기간에는 산림병해충예찰방제단 및 무인항공기 드론을 활용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집중 예찰 실시, 자연휴양림 주변 소나무림을 재선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지상연막방제 200ha 실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의 참나무림 보호를 위한 끈끈이롤트랩 1,395본 방제, 지자체 산림‧농업부서와 지속적인 정보공유를 통한 농림지 돌발해충 공동방제 추진 등을 실시하여 산림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영주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우리 주변에 산림병해충 피해로 죽어가는 나무가 있을 시 가까운 산림부서에 신고하는 등 지역주민들의 지속적인 숲사랑과 관심으로 산림자원을 보호하는데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지상연막방제광경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주국유림관리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