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건설기계 불법 주기 단속에 나선다

민원이 많은 7개 구간 중점단속구간으로 정해 집중단속 시행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06:58]

[다경뉴스=백두산기자] 안동시는 이달부터 건설기계 주기 단속에 나선다.
 

▲ 안동시청 전경     ©백두산 기자

 

이를 위해 건설과 건설행정팀장 등 5명으로 단속반을 구성했다. 단속대상은 건설기계관리법 제33조 2항에 규정한 ‘주택가 주변 도로·공터 등에 세워 두어 교통소통을 방해하거나 소음 등으로 주민의 생활환경을 침해한 경우’로 평소 주민들에게 민원이 많이 들어오는 구간을 중점단속구간으로 정해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중점단속구간은 ‘옥동 3주공입구에서 뒤편도로’, ‘옥동 호반 APT에서 8주공 APT 구간’, ‘서구동 자이 APT 옆 대로’, ‘용상동 5주공 뒤편도로’, ‘송현동 우리여성의원에서 옥동 삼거리 대로’, ‘안막동 현대 APT에서 길원여고 대로’, ‘안기동 성창여고 입구에서 안기동 대로’ 등 7개 구간이다.
 

단발적인 단속에 그치지 않고 건설기계 불법 주기가 잦은 지역은 지속적으로 단속을 시행해 운전자들에게 경각심을 고취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조성과 건전한 주차문화 정착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지역 곳곳에 불법 주기된 건설기계를 지속적으로 단속해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