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23:29]

[다경뉴스=백두산 기자]제1종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해 8월 중국발생이후 몽골, 베트남 등에서 확산되고 지난달 25일 중국과 연접한 북한 자강도에서도 발생하여 농림축산식품부 등 국내 방역당국이 대책마련에 부심한 상황이다.

 

▲ 사진설명=포항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     © 백두산 기자

 

포항시는 양돈농가 21개소에 대하여 축협 공동방제단과 기동방역반 등 5개 팀을 투입하여 소독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효 소독약품 729kg을 배부하는 등 농가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해외축산물 반입금지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홍보하는 내용의 현수막 80매를 양돈 농장 입구 및 주요도로에 게시하고, 리플렛 배부와 SMS 문자 전송을 활용한 차단방역 홍보를 하고 있으며, 울타리를 튼튼히 하여 멧돼지 등 야생동물과 접촉이 되지 않도록 농가를 지도하고 있다.

 

최규진 포항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은 예방백신과 치료약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가까워 경제적 피해가 큰 만큼, 시민들께서는 해외여행 시 불법축산물 반입을 하지 않는 등 전염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