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베트남 빈그룹, K-마켓, 인니 할랄협회 등과 수출기반 다져

경북도, 신남방국가 수출시장 활짝 열었다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9:18]

신남방 3개국(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69백만불 수출계약 성과내

 

▲ K마트 MOU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가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신남방국가 통상확대를 위해 동남아 브이․아이․피(VIP) 국가인 베트남(V), 인도네시아(I), 필리핀(P)에 도내 중소기업 74개사로 구성된 무역전시사절단을 파견해 6천9백만불의 계약 성과를 거두는 등 아세안 국가에 새로운 수출길을 활짝 열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 기간 중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참가기업들을 격려하고 베트남 최대기업인 빈그룹의 부회장 등을 만나 상호협력의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베트남 K-마켓(대표 고상구), 호치민한인상공인협회, 인니할랄협회협회보장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경제계 인사와 단체장을 두루 만났으며 자카르타 대구경북사무소를 개소하는 등 향후 수출 확대를 위한 기반을 다졌다.

 

이 지사 일행은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해 먼저 경북의 3대 수출시장인 베트남의 경제심장 호찌민에서 23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수출상담회를 열고 1,380만불을 수출 계약하는 성과를 거뒀다.  


내비게이션을 주력으로 하는 메인정보시스템社(대표 박익현)는 베트남 시민의 발인 오토바이에 적용시키는 아이디어를 새롭게 구상해 현장에서 750만불 규모의 수출협약 3건을 체결했으며, 헤어염색제품을 취급하는 비오엠社(대표 이정민)는 그동안 경북도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전시무역사절단에 참가해 만난 바이어와 꾸준히 협상을 진행해 오다가 이번 상담장에서 30만불 규모의 수출계약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대구경북 중소기업 20개사가 참가한 수출상담회에서 3,091만불의 계약 성과를 거뒀다.
 
동남아의 물산업 시장을 꾸준히 공략해 온 맨홀뚜껑을 생산하는 기남금속社(대표 김기현)는 이번에는 경북도 아대양주사절단 등을 통해 만난 인도네시아 현지 관련제품 수입업체와 300만불의 현장계약을 체결했으며, 섬유기계를 취급하는 삼화기계社(대표 안태영)는 그동안 대만제품을 취급하다가 공장을 신규로 증설하면서 신뢰할 수 있는 한국의 신규 거래처가 필요한 인도네시아 바이어와 제품 스펙 등에 대해 현장에서 자세하게 논의하고 향후 구체적인 가격 협상만 합의되면 대규모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이 취약해 공산품과 소비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필리핀에서는 식품, 화장품, 산업재 등 31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마닐라 한인무역협회(OKTA) 회원들과 협력해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경북 필리핀한국우수상품전을 열고 2,470만불의 계약 성과를 달성했다.
 
아로니아 제품을 주력으로 하는 형제社(대표 김준현)는 지난해 같은 전시회에서 만난 바이어와 1년간 꾸준한 연락을 한 끝에 올해 현장에서 300만불을 수출하기로 약속했으며, 한국식품에 대한 필리핀 소비자의 높은 신뢰도와 관심을 바탕으로 발효식품을 취급하는 오손도손社(대표 김제경), 대추칩을 생산하는 대흥社(대표 전태익), 누룽지를 주력으로 하는 한도식품社(대표 김석호) 등은 현지 식품유통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바이어와 현장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 신남방국가에서 거둔 수출 성과는 동남아국가에 전반적인 한류열풍과 함께 경북도가 그동안 다양한 수출지원을 통해 도내 기업과 해외바이어가 꾸준히 연락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2017년 호치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동개최 등에 따른 경북도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 확산과 자카르타 경북사무소 개소, 한‧인니 협회 활동, 2011년 세계한인무역협회(OKTA)와의 업무협약, 올 2월 옥타필리핀지회와의 협력협약 등 기반을 다지기 위해 그동안 쏟은 열정과 노력들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평가받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한류를 등에 업고 기업들이 자유롭게 아세안을 휘젓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면, 중국을 대체하는 글로벌 생산기지와 소비시장으로 주목받고 신흥 경제권으로 부상한 아세안이 도내 수출기업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며 “이 거대 아세안 시장에 도내 중소기업이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통상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K마트 MOU     ©백두산기자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