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김상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14:27]

[다경뉴스=김상연기자] 울릉군 모 초등학교 교장의 뇌물수수 및 행정실 직원 강제추행 혐의에 대하여 검찰의 강력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 [성명서]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 김상연기자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경북교육노조”, 위원장 이면승)은  울릉군 모 초등학교 교장 A씨의 행정실 직원 강제추행 및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검찰의 강력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울릉경찰서는 “최근 A씨의 직원 강제추행과 뇌물수수에 관한 고소·고발  사건을 조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힌 바 있다.

 

▲ [성명서]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 김상연기자

 

피해직원 B씨는 경찰조사에서, “교장 A씨가 학교 공사업체로부터 현금 50만원을 받았고, 받은 현금을 교직원 회식비로 사용하자고 B씨에게 수차례 지시했으며,  B씨는 이를 거부하여 왔으며, 교장 A씨가 수차례 성적 수치심과 굴욕감을 느끼게 하는 행위들을 하여 왔다”고 주장했다.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경북교육청은 피해직원 B씨의 보호를 위해 지난 4월25일 교장 A씨를 직위해제 했고 현재 해당 학교는 교감의 교장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 [성명서]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 김상연기자


사건은 기소되어 조사중이지만, 관계자들이 2차 피해에 노출 되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교장이 직위해제 상태이지만 교장사택이 학교와 담장을 사이에 두고 있어 피해자와 직접적으로 부딪힐 가능성이 크고 해당 학교 교직원들도 사건의 참고인으로 나서야만 하는 심적 부담이 큰 실정이다. 

 

이번 사태를 통해 공직사회의 성인지감수성이 아직도 90년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절망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절대 좌시할 수도, 참을 수도 없는 문제이다. 이에 우리 경북교육노조는 4천 조합원의 이름으로 공직사회 내 성폭력 및 부정부패를 몰아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가해자는 엄중처벌 받아 공직기강을 바로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검찰의 강력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또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학교 피해 직원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경상북도교육청에 아래와 같이 강력히 요구한다.

 

첫째. 2019. 9. 1.일자 해당 학교 신규 교장 발령

 

둘째. 2020. 1. 1.일자 피해 행정실 직원의 희망지 전보
 

셋째. 검찰의 수사 결과 명백한 교장 A씨의 죄로 판명될 경우 공직사회에서 퇴출
 

넷째. 교감이 행동강령관으로서 피해자를 보호해야하는 역할과 책임을 이행하지 않았다면 철저한 조사 후 엄중한 문책을 강력히 요구한다.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는다면 4천 조합원이 총력 투쟁으로 나설 것이다.


2019. 7. 8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 [성명서] 경상북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경북교육청은 2차 피해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 김상연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