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대변인 논평] 제멋대로 입항에 제멋대로 월북, 대한민국 경계태세는 붕괴상태다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5:28]
▲ 전희경 국회의원    

[다경뉴스=엄재정기자] 최덕진 전 외무부 장관의 차남인 최인국이 북한으로 월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북한선전매체가 이 사실을 보도하기 전까지 상황조차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 동력선 삼척항 입항이 들어오는 경계태세의 실패라면 이번 월북은 나가는 것에 대한 경계태세의 실패다.

 

안보에 있어 가장 기본은 경계태세다.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물렁해질대로 물렁해진 경계태세는 대한민국 국경 수호를 위협하고 있다. 이 와중에 터진 월북사태는 문재인 정권 안보기강해이와 연결되는 것으로 또 하나의 경계태세 붕괴 사례이자 구멍뚫린 안보의 실례다.

 

북한 동력선이 삼척항에 입항한 사건에 대해 이들의 탈북 및 삼척항 정박까지 일련의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은폐, 왜곡의 정점이 청와대틀 향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북한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아야 한다는 일념에만 매달리는 청와대가 이번 월북사건의 진상조사와 책임소재를 묻는 일에 어떻게 나설지 불보듯 뻔하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에서 자행되고 있는 안보허물기의 실상을 낱낱이 밝히고 끝까지 막아낼 것이다. 외부의 적은 내부를 결속시키기라도 하지만 내부로부터의 붕괴는 허망한 굴복을 안겨줄 뿐이다. 자유한국당은 국민과 함께 구멍뚫린 대한민국의 곳곳을 지켜낼 것이다.

 

2019. 7. 8.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희경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희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