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국회의원, 이낙연 국무총리에 4대강 보 운명 결정지을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공정한 위원구성 촉구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08:20]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은 7월 10일 국회 대정부질문 경제분야의 질문자로 나서 ‘물관리위원회의 위원구성’, ‘일본의 수출 규제’등의 현안을 다루며, 국무총리와 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의 국무위원들을 대상으로 날카로운 공세를 펼쳤다.

 

▲ 임이자 의원, 대정부질문     © 백두산기자
▲ 임이자 의원, 대정부질문     © 백두산기자

 

임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에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는 위원구성의 공정성 문제로 많은 국민들의 불신을 받았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되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며, “이제 4대강 보의 운명을 결정지을 국가물관리위원회의 위원은 무엇보다 공정하게 구성해야 할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민주노총의 불법파업, 불법폭력, 불법점거가 너무나 심각한 수준이므로 이제는 노동조합도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뒤 이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는“투자 감소가 매우 심각해 민간부문을 통한 투자 유도가 필요한 상황에서 획기적인 대책이 없다”며, 현재 일본의 수출규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과 규제품목의 국산화 계획은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한편, 임 의원은 지난 2016, 2018년도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이어 올해는 경제분야까지 폭 넓은 의정활동을 선보이고 있으며, 아울러 자유한국당 2020경제대전환위원회 부위원장 겸 상생하는 분과위원회 위원장, 자유한국당 노동 개혁 특별위원회 간사 등의 당내 중직을 겸하면서 경제·노동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이자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