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돌발해충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실시

벼 먹노린재 조기방제를 통한 확산 피해 방지

남도국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4:48]

[다경뉴스=남도국 기자]상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7월 9일 ~ 10일(2일) 외남면 신상리 공리들과 청리면 율1‧2리, 삼괴리, 하초리 지역 약200ha 돌발해충(벼 먹노린재) 피해발생지역의 공동방제를 실시했다.

 

▲ 사진설명=상주시, 돌발해충(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실시     © 남도국 기자

 

먹노린재는 연 1회 발생하는 해충으로 낙엽이나 잡초, 논둑 등에서 성충으로 겨울을 지내다가 6월 상순부터 본 논으로 이동하여 벼 잎과 줄기의 즙액을 빨아먹어 피해를 입히며, 방제가 소홀하여 벼 유수형성기에 확산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방제할 때 논물을 빼고 저녁이나 새벽에 약을 뿌려야 방제 효과가 높다.

 

손상돈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벼 먹노린재 발생지역의 공동방제를 실시하여, 신속한 방제를 통해 해충의 발생 밀도를 낮춰 농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이상기후로 인한 돌발해충(먹노린재) 피해발생지역이 증가하고 있어 밀도가 높아 긴급 방제가 필요한 지역을 중심으로 돌발해충 방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하면서 농업인들도 예찰활동에 각별히 신경써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하며 말했다.

 

▲ 사진설명=상주시, 돌발해충(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실시     © 남도국 기자
성공한 사람이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십시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