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전국 온열질환 첫 사망자 발생.. 각별한 주의 필요

무더위 지속, 온열질환에 주의하세요!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7/24 [17:23]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23일 청도군에서 온열질환(열사병 추정)으로 인해 올해 전국 첫 사망자(1명, 82세 여성)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3일 18시경 텃밭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되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으며 20시경 사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당시 해당 지역은 37℃의 무더운 날씨로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었다.

 

이는 올해 전국 첫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 사례로, 경북도는 한여름 무더위에 대비해 온열질환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온열질환 감시체계는 5월 20일부터 운영해 더위가 수그러드는 9월까지 실시하는데, 도내 25개 보건소와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 37개소가 참여한다.

 

응급실을 내원하는 온열질환자¹발생현황 신고 방식으로 운영되며, 도내 온열질환자 발생 현황 실시간 모니터링, 발생환자 사례 보고 등 각종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 온열질환 :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현재까지(5.20~7.24) 경북도의 온열질환자는 51명(사망 1명)이 신고되었으며<전국 발생환자 419명(사망 1명)>, 현재까지 신고 된 온열질환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발생장소는 실외인 작업장이 14명(27.5%)으로 가장 많았고, 발생시간은 오후 3시가 14명(27.5%)으로 가장 많았다.

 

→ 전년 동기(2018.5.20.~ 7.24.) 온열질환자 신고 137명(사망 1명)

 

성별로는 남자 41명(80.4%), 여자 10명(19.6%)로 남자가 많았고, 연령별로는 40대가 12명(23.5%)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11명(21.6%), 50대가 8명(15.7%)으로 뒤를 이었으며, 65세 이상은 13명(25.5%)이었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26명(50.9%)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이 13명(25.5%), 열경련이 8명(15.7%) 순이었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물 자주 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숙지,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전국 온열질환자 발생현황, 온열질환 감시체계 신고결과 등의 정보를 홈페이지에 제공하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을 발간하는 등 폭염과 관련한 건강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폭염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는 등의 신속한 응급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