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양파”첫 수출 길 올라

포항 호미곶 양파 48톤 수출, 농가에 큰 도움! 공급과잉으로 산지 가격 큰 폭 하락, 수출로 돌파구 모색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21:19]

[다경뉴스=김은하 기자]포항시는 7월 중 공급과잉으로 가격이 폭락한 양파 수급조절 및 해외 시장개척을 위해 남구 호미곶면에서 생산된 양파 총 48톤을 동남아 2개국(싱가포르, 대만)에 수출했다.

 

▲ 사진설명=포항 “양파”첫 수출 길 올라     © 김은하 기자

 

이번 양파 수출은 처음 시행된 것으로, 산지 가격 폭락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들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양파는 생육기 기상호조로 인해 생산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예년에 비해 가격이 크게 떨어졌으며, 정부와 농협중앙회에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으나 산지 가격은 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포항시 김극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하락 폭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대책은 수출을 통한 시장격리이다.”며, “앞으로도 양파 수급안정과 생산농가 소득 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