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2019 반려동물을 위한 콘서트' 성황리에 마쳐

모두가 함께하는 동물사랑 대축제로 돌아왔다!

신영숙기자 | 기사입력 2019/08/04 [07:33]

국내 유일의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이색 음악회

 

▲ 청도반려동물콘서트     © 신영숙기자
▲ 청도반려동물콘서트     © 신영숙기자

 

[다경뉴수=신영숙기자] 지난 3일 청도군 청도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되었던 국내 유일의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이색 음악회 「2019 반려동물을 위한 콘서트」가 관람객 5천여명의 호응 속에 대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청도군에서는 매년 삼복더위 중에 가족과 같은 반려동물에게 명품 음악을 들려준다는 컨셉으로 2009년부터 10년 동안 「개나소나 콘서트」를 개최해왔다. 올해는「2019 반려동물을 위한 콘서트」라는 이름을 걸고 보다 풍성한 체험행사와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으로 대중에게 한 발 더 다가서며 동물사랑 대축제의 장으로 변모해 큰 호평을 받았다.

 

‘어서 오이소! 이리 오시개! 함께 해옹! 청도에서!’라는 주제로 펼쳐진 「2019 반려동물을 위한 콘서트」는 제1회 펫스타런웨이, 반려동물 인생사진관, 가수 동물왕을 찾아라, 애견훈련시범, 미용체험, 반려동물 입양캠페인 등 다채로운 체험·전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과 함께 호흡했으며, 지역의 농특산물과 청도수제맥주, 반려동물 기업관 등을 홍보해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되었다.

 

부대행사에 이은 콘서트에서는 당초 60인조로 계획되었던 경북도립교향악단이 80인조로 확대·구성되어 더욱 깊이 있고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하였고, 성악 앙상블 프리소울, 국악인 오정해의 환상적인 콜라보, 내일은 미스트롯 가수 우현정과 공소원의 신나는 트로트 공연, 인기 가수 린의 호소력 짙은 감성 발라드 히트곡 열창으로 무더운 여름의 열기를 날려주었다.

 

한편 청도군은 무더운 날씨에도 행사장을 찾은 많은 관람객을 위해 행사장내 대형선풍기 설치, 얼음물 제공, 대형 그늘막 설치, 살수차 동원 등 무더위 안전대책에 최선을 다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새롭게 시작하는「2019 반려동물을 위한 콘서트」는  가족처럼 여기는 반려동물과 함께 다양한 체험과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자리로 많은 분들에게 특별한 감동과 추억을 안겨주었다”며, “앞으로도 청도를 대표하는 동물 친화적 문화 콘텐츠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청도반려동물콘서트     © 신영숙기자
▲ 청도반려동물콘서트     © 신영숙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