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부르는 ‘영주 단산저수지 코스모스’단지

주민들이 직접 가꾸는 코스모스 활짝 펴

김순규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1:53]

[다경뉴스=김순규 기자]말복이 3일 지난, 14일 경북 영주는 코스모스가 만개해 다음 계절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설명=가을을 부르는 ‘영주 단산저수지 코스모스’단지     © 김순규 기자

 

영주시는 단산면 옥대리 단산 저수지 주변에 조성한 2ha규모의 넓은 단지에 코스모스가 활짝 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밝혔다.

 

단산 저수지주변 코스모스 단지는 단산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명동)가 지역특화사업 일환으로 지난 6월에 씨를 뿌리고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푸른 하늘 아래 흐드러지게 핀 코스모스를 바라보며 늦여름과 가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다.

 

시는 추석명절 고향을 찾는 귀성객 및 방문객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해 단산면 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헌호 단산면장은 “맑은 공기와 깨끗한 하늘로 어우러진 경관단지가 주민들과 단산면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안식처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가을을 부르는 ‘영주 단산저수지 코스모스’단지     © 김순규 기자
▲ 사진설명=가을을 부르는 ‘영주 단산저수지 코스모스’단지     © 김순규 기자
김순규기자 kiss58800@naver.com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