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계속된 시청률 상승세 언제까지 이어지나

엄재정기자 | 기사입력 2019/08/16 [10:06]

[다경뉴스=엄재정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연일 최고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 엄재정 기자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의 시청률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오세연'은 이미 7월 26일 방송된 7회에서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어 8월 9일, 10일 방송된 11회, 12회에서는 전국 가구 기준 2%를 돌파하며 계속 신기록을 세워가는 중이다. 수도권 가구 기준으로는 2.4%(11회), 2.5%(12회)까지 나타내며 승승장구 중이다.

 

이같은 상승세의 중심에는 한번 보면 멈출 수 없는 흡인력 있는 전개가 있다. 어른들의 금기된 사랑을 다루는 '오세연'은 사랑을 만났을 때의 설렘부터 서서히 스며드는 과정, 그리고 이로 인한 파멸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지난 11회, 12회에서는 손지은(박하선 분)과 윤정우(이상엽 분)의 사랑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각자의 배우자인 진창국(정상훈 분)과 노민영(류아벨 분)이 이를 알게되며 파멸을 예고했다. 12회 엔딩에서는 노민영이 모든 사실이 들통나고도 윤정우와 함께 있는 손지은을 발견하고 따귀를 때린 상황. 이에 이제 막 시작된 파멸이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같은 흡인력에는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바탕이 된다.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최수아 역), 조동혁(도하윤 역) 네 주연 배우는 물론 정상훈, 최병모(이영재 역), 류아벨, 유서진(김빛나 역) 등 명품 배우들이 캐릭터에 푹 빠져들어 싱크로율 100%의 연기를 보여주는 것이다. 이들 배우들이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했기에, 시청자도 이들의 감정에 함께 몰입하게 된다.

 

이와 관련 '오세연' 측은 "지금까지 '오세연'은 열혈 시청자들의 사랑 덕분에 무사히 진행되어 왔다. 앞으로 남은 4회는 더욱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붙들어맬 예정이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와 '오세연'이 완성할 큰 그림을 기대하며 앞으로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오세연' 배우들은 목표 시청률을 3%라고 말했다. 점점 커져가는 입소문과 시청률 상승세를 미루어보면 이 역시 가능한 상황이다. 이제 단 4회만을 남겨둔 '오세연'이 3%를 넘기고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엄재정기자 uujjjj6639@hanmail.net

희망,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