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 15일 ‘뮤뮤 콘서트’ 개최

“추석연휴 미술관 옆 콘서트 어때요?”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21:39]
‘전통에 묻다’ ․ ‘토수 황술조’ 전시 15일까지.. 17~26일 무료개방 
“미술과 음악이 어우러진 콘서트에서 가을의 정취를 느껴보세요”

▲ 경주엑스포공원 전경 왼쪽 경주타워와 오른쪽 솔거미술관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은 미술과 음악이 함께하는 ‘제2회 뮤뮤(Museum Music) 콘서트’를 오는 15일 오후 4시에 개최한다.
 
솔거미술관 야외데크에서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성악 앙상블 그룹인 ‘프리소울’이 50분 동안 다채로운 클래식 공연을 선보인다.

▲ 솔거미술관 특별기획전 전통에 묻다 전시 관람 풍경     © 백두산 기자

‘프리소울’은 오페라와 팝, 뮤지컬, 가요 등 장르를 불문한 다양한 음악과 독창적인 무대 프로그램으로 인기있는 팀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와 리골레토,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중 유명곡을 관객들에게 들려준다. 또 오카리나와 플롯 연주, 이탈리아와 한국의 민요, 대중가요 등을 함께 선사한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6일부터 참가 신청을 받는다. 현장 당일 접수도 가능하다. 

▲ 지난 2017년 8월 열린 제1회 뮤뮤콘서트에 참가한 공연팀과 관람객     © 백두산 기자

한편, 솔거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전통에 묻다’ 특별기획전과 ‘토수(土水) 황술조’ 회고전은 오는 15일 막을 내린다. 작품교체 작업을 하는 17~26일에는 소산 박대성 화백의 작품 전시실과 SNS에서 유명한 제3전시실 ‘움직이는 그림’ 창은 무료로 개방해 관람객을 배려한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올해 솔거미술관 특별기획전을 마무리하며 관람객과 시민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고자 미술관 음악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관람객들이 문화와 예술을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경주엑스포만의 독창적인 문화예술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제2회 뮤뮤콘서트의 무대를 장식할 성악 앙상블 프리소울의 공연모습     © 백두산 기자
▲ 지난 2017년 8월 열린 제 1회 뮤뮤콘서트에서 공연자가 플룻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du32@hanmail.net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