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러시아 극동 지방정부와 만나 새로운 협력의 길 모색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참가, 한-러 지방협력방안 발표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20:12]
- 경북의 다양한 동해안 개발사업 러시아에 홍보 

▲ 연해주지사 면담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이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열리는 제2차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 참석해 러시아 극동 지방정부와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을 강화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2017년 한-러 정상 간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극동 지방정부 간 경제, 통상, 문화, 관광 등 다방면에 걸쳐 교류 협력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한-러 지방정부가 매년 참가하는 국제회의다. 

▲ 연해주지사 면담     © 백두산 기자


제1차 포럼은 지난해 경상북도 포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바 있다.
 
‘새로운 가능성의 길’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17개 한국과 러시아 극동의 지방정부가 참석했으며 개회식에서는 한국의 외교부와 러시아의 극동개발부가 함께 참석한 가운데 양국 정상의 축사가 대독되었다. 

▲ 연해주지사 면담     © 백두산 기자

이 지사는 지방정부의 대표가 참가하는 본회의(지방정부 서밋)에서 양국 지방정부 간 협력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지사는 발표에서 경상북도의 산업현황과 경상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북방정책을 소개했다. 특히 “러시아와 해양물류,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통해 경상북도 동해안을 활성화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 한러지방협력포럼     © 백두산 기자
 
그리고 “9월 4일에 개소한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 사무소를 거점으로 북방경제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소한 연해주 사무소는 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 내에 위치해 있으며 경상북도 기업의 러시아 진출확대와 관광․투자 유치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

▲ 한러지방협력포럼     © 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는 남·북·러 물류협력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과 블라디보스톡항을 잇는 거점 물류항인 영일만항이 위치해 있어 러시아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환동해 시대를 연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한 내년 영일만항에 국제여객부두가 준공되면 국제크루즈 사업도 확대 해 나갈 계획이다.

▲ 한러지방협력포럼     © 백두산 기자

그리고 이번 포럼의 의장국이자 경상북도의 자매도시인 연해주의 올렉 코줴먀코 주지사와 양자회담도 갖고 향후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지난해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서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다시 만나게 되어 뜻깊고, 앞으로 실질적인 투자와 협력이 가시화될 수 있도록 양 지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 한러지방협력포럼(지방정부서밋)     © 백두산 기자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해 경상북도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포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거점임을 확인 했다”라고 하고, “올해는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되도록 러시아 연해주 사무소를 설치하고 무역사절단 파견 등을 확대해 북방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상북도가 환동해 시대에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한국과 러시아 간 협력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러지방협력포럼     © 백두산 기자
▲ 한러지방협력포럼(지방정부서밋)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