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성정책개발원, '아마존 셀러 창업' 교육

경북여성 예비창업자들 글로벌시장 공략한다

최계희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21:14]
[다경뉴스=최계희 기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와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최미화) 경북광역새일센터가 경북 여성 창업자(예비 창업자 포함)를 대상으로 하는 「아마존 셀러 창업」 과정을 19일 대구경북연수원에서 개강했다.
 

▲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경북광역여성새일센터가 19일 개강한 아마존 셀러 창업과정에 참여하는 경북여성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최계희 기자

 
아마존셀러 교육은 여성의 눈으로 경북제품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영어를 기본으로 하는 상거래활동에 대한 지원정보 등을 제공하게 된다. 
 
경상북도가 전액 지원하는 아마존셀러교육에 15명의 경북여성이 참여하고 있으며 아이템을 갖고 있는 예비 여성창업자들도 참여하고 있다. 교육은 아마존 입점에서부터 상품등록, 해외매출신고, 글로벌 고객대응법, FBA 입고 대행 등에 이르기까지 아마존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19일부터 9월 27일까지 30시간 진행될 아마존 셀러 창업과정은 아마존 코리아의 글로벌 셀링교육을 지원하는 외부 서비스 사업자와 연계했으며, 개강 전 사전교육을 통해 이미 교육생의 60%는 아마존 입점을 완료했다.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은 “아마존셀러 교육과정을 통해 23개 시군 어디에 살든지 경북여성들이 글로벌 마케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아마존셀러 경험을 기반으로 세계로 뻗어가는 경북여성기업가까지 나오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계희기자

세상의 중요한 업적 중 대부분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한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