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ㆍ경북여성정책개발원과 함께 '올해 경북여성인물 재조명 심포지엄' 개최

청도출신, 불멸의 이름을 남긴 “이영도”를 주제로 ...

최계희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17:41]
'삶, 작품세계, 민족사랑'을 되새기는 계기...
 

▲ 경북도ㆍ경북여성정책개발원과 함께 '올해 경북여성인물 재조명 심포지엄' 개최  © 최계희 기자

 
[다경뉴스=최계희 기자] 경상북도(지사 이철우)와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최미화)은 20일 청도 신화랑풍류마을 대강당에서 현대 시조시인, 정운(丁芸) “이영도(1916~1976)”를 주제로 『2019 경북여성인물 재조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우리나라 100년 현대 시조사에 불멸의 이름을 남긴 여류시인 “이영도의 생애와 시세계” 조명을 통해 여성으로서의 삶, 시사랑 그리고 민족사랑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행사에는 학계, 여성계 및 문학계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주제발표에 앞서 선보인 문화공연에서는 ‘이영도기념사업회’  문하생들이 들려주는 이영도의 ‘머언 생각’, ‘탑’, ‘무제 1, 2’와 유치환의 ‘그리움’을 주제로 한 시조극 및 이영도의 영상 그리고 청도군 여성합창단의 ‘홀로 아리랑’, ‘아름다운 세상’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영도의 “가족사랑과 시사랑 그리고 민족사랑”(이근배 중앙대 초빙교수)과 “이영도의 작품세계와 여성의 삶‘’(민병도 이호우·이영도 문학기념회 회장)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으며, 이서원 시인과 촤화수 시인의 토론이 이어졌다
 
한편 이은 부대 행사로는 “현대 시조시인, 이영도의 시세계”를 만날 수 있는 『이영도 시화전』15점이 전시되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오누이 공원 및 시조공원 현장답사(이호우·이영도 문학기념회 회장 민병도)를 통해 전통의 정서를 일깨우고 가장 한국적인 정신과 민족정신을 일체화시키고 되새겨 보는 귀중한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심포지엄을 통해 현재와 과거와의 끊임없는 대화를 만들어가고, 현장을 찾고, 마음을 열어 앞선 이들과 호흡함으로써 경북의 많은 여성들이 시대적 제약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어떻게 일구어 나갔는지를 새겨, 세계로 향한 여성 역할을 되짚어보고 실천하며 확장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행사를 주관한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현대 시조시인 이영도의 삶’을 재조명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경북의 여류시인 유적지 탐방을 포함한 인문학 여행과 역내 인물을 콘텐츠로 꾸민 2020년 경자년 캘린더 배포 등을 통해 경북여성의 정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 경북도ㆍ경북여성정책개발원과 함께 '올해 경북여성인물 재조명 심포지엄' 개최  © 최계희 기자

최계희기자

세상의 중요한 업적 중 대부분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한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