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북여성정책개발원,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최계희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16:55]

[다경뉴스=최계희 기자]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고용노동부 2019 지역혁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27일‘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이마트 경산점 실외 및 여리잡(女rejob, 女利job) 일자리버스에서 개최했다. 

 

▲ (재)경북여성정책개발원,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최계희 기자

 

이번 구인구직 만남의 날에는 (주)레콘, 농업법인주식회사 네이처팜, 유성섬유 등 현장참여업체 10개, 채용게시대를 통한 간접참여업체 30여개 등 40개 기업이 총100여명을 채용한다. 간호사, 사회복지사, 미디어켄텐츠 디자이너, 임상병리사 등 모집 직종이 다양하여 취업에 대한 욕구와 의지만 확실하다면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장면접 참여자는 기업체에서 2차 면접 후 다음달 최종 채용이 결정될 예정이다.

 

10개 부스에서 현장면접 및 채용, 여성전문 취창업 상담관에서는 전문 취업상담사와 1:1 상담, 이력서 클리닉 등 다양한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즉석 이력서용 증명사진 촬영관에서는 취업성공을 기원하는 사진촬영 이벤트도 개최되어 참여자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한편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고용노동부 지역혁신프로젝트 ‘경력단절여성 사회진출을 위한 취·창업 지원사업’을 2022년까지 4년간 추진. 추진 첫해인 올해는 경북여성 맞춤형 창업지원 및 취업연계사업으로 창업자 15명, 사회적경제조직 설립 5건, 취업 85명 등 총 105명의 도내 여성들에게 새로운 일자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 창업교육 수료생들은 경산에서 여성전용 쉐어하우스 창업, 안동 대마를 활용한 창업, 풍기 인삼을 활용한 창업 등을 하고 취업 희망여성들은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통해 취업에 성공하고 있다.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은 “이번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통해 도내여성들에게 더 많은 취업의 기회가 제공되길 희망하며, 앞으로도 일자리 정보취약 지역 등으로 찾아가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다양하게 개최해 일자리를 희망하는 여성 누구나 취업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계희기자

세상의 중요한 업적 중 대부분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한 사람들이 이룬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