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합천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추진

영남대-합천군-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과 4자간 업무 협약 체결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01:56]

원폭자료관 소장 전시물, 자료 등 스캔 및 전산화 작업으로 기록유산 보존

 

▲ 사진설명=영남대, ‘합천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추진, 영남대-합천군-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과 4자간 업무 협약 체결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10월 1일 영남대학교가 경남 합천군,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와 '합천 원폭자료관 기록물 전산화' 지역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영남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은 합천원폭자료관 소장 전시물품 및 자료목록 45종, 824점 자료들 스캔 및 전산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생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기억 수집 작업의 기반 자료로 삼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번 협약 체결기관들은 ▲합천 지역역사문화자료 정비-조사-확충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진행 ▲기타 양 기관의 공동 관심분야에서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 합천군은 원폭기록물 전산화 사업에 3천만 원을 투입해 2020년부터 자체적으로 전산화 작업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이러한 기록유산 자료들을 잘 보존해 유네스코에 등재되기를 바라며, 영남대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 기자(dsb100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