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풍기인삼축제, 최상품 풍기인삼만 판다

‘11일까지 축제장 판매용 인삼채굴 한창’ 채굴에서 판매까지 풍기인삼 신뢰 확보 나선다. 잔류농약검사 합격 인삼만 채해 산지봉인

김순규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9:25]

[다경뉴스=김순규 기자]영주시는 10월 12일부터 개최되는 ‘2019 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에서 소비자에게 선보일 축제장 판매용 수삼 채굴에 들어갔다.

 

▲ 사진설명=영주풍기인삼축제, 최상품 풍기인삼만 판다… ‘11일까지 축제장 판매용 인삼채굴 한창’  © 김순규 기자

 

풍기인삼혁신추진단 매년 『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에서 소비자에게 풍기인삼의 월등한 효능과 품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원산지 투명성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타 지역 인삼과 차별화를 위해 올해도 축제장에서 판매되는 품질 좋은 수삼확보 방안과 판매를 위해 판매업체 16개소가 축제장에서 판매하는 수삼은 사전 잔류농약검사에서 합격된 필지의 인삼만 채굴해 그중 우수하고 균일한 수삼을 축제장에서 판매키로 했다.

 

영주시는 수삼채굴 과정에서 확인되지 않은 인삼의 혼입을 방지하기 위해 풍기인삼혁신추진단과 영주시에서 지정한 관리관을 채굴현장에 파견해 관리관의 입회하에 채굴토록 하고 있다.

 

특히 정품수삼만 축제장전용 수삼채굴박스에 담아 축제장전용 봉인타이로 봉인 후 지정된 저온저장고에 보관했다가 축제가 시작되는 12일에 지정관리관의 입회하에 반출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품질이 떨어지는 깎기삼과 파삼 등은 축제장에서 유통될 수 없도록 사전 조치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2019 경북영주 풍기인삼축제는 원산지가 불투명한 수삼에 대하여는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서 소비자 신뢰확보와 아울러 풍기인삼이 차별화된 상품으로 자리매김 함으로서 향후 소비촉진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설명=영주풍기인삼축제, 최상품 풍기인삼만 판다… ‘11일까지 축제장 판매용 인삼채굴 한창’  © 김순규 기자

김순규기자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