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대구 지차체 청사 최초‘ 시설물 안전등급 현판 설치!!

대구 지자체 청사 중 최초, 시설물 안전등급 현판 설치로 주민 안전권 보장~

김형기기자 | 기사입력 2019/10/12 [22:04]

[다경뉴스=김형기 기자]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지난 11일 수성구청사 본관 앞에서 구청장과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설물 안전등급 현판식을 개최했다.

 

▲ 수성구청사 본관 앞에서 시설물 안전등급 현판식 개최 후 기념촬영  © 김형기 기자

 

「시설물 안전법」에 의하면 일정 규모 이상의 시설물은 연 2회 관리주체가 정기 안전점검을 실시한 후 안전등급 등을 시설물관리시스템에 공개하도록 돼 있다.

 

이에 수성구는 대구 지자체 중 최초로 지자체 청사, 교량 및 터널 등 관내 공공시설물에 안전등급을 표시한 현판을 제작 부착해 공공시설물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안전등급을 언제든지 알 수 있도록 해 주민의 알권리와 안전권을 보장하기로 했다.

 

안전등급 현판부착 대상 시설물은 총 46개로 올해는 구청사, 구의회, 보건소 등 9개소에 설치하고, 내년에는 수성아트피아, 교량 및 터널 등 37개소에 설치, 향후 현판부착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구청사, 의회, 보건소 및 교량·터널 등 공공시설물을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해당 시설물의 안전등급을 현판으로 공시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공공시설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하여 두려움 없는 안전도시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기기자

언제 어디서나 최대의 적은 자기 자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