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진환, OCN’달리는 조사관’ 특별출연

OCN ’달리는 조사관’ 배우 손진환 특별출연

이성철기자 | 기사입력 2019/10/25 [09:02]

따듯한 남자 김원장의 정체는?

김원장의 정체는?

OCN ‘달리는 조사관’ 배우 손진환 특별출연

혼돈의 수사 속, 전개되는 긴장감

 

▲ 배우 손진환, 사진출처=가족이엔티  © 이성철 기자

 

[다경뉴스=이성철 기자] 배우 손진환이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에 특별출연하여 의미심장한 여운를 남겼다.

 

OCN ‘달리는 조사관’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어제 방송 된 ‘달리는 조사관’ 11화에서 늘푸름원 아동양육시설을 후원하는 김원장역으로 등장하여 아동복지양육시설의 아이들을 데리고 놀이공원으로 놀러가 사랑에 목마른 아이들에게 온화한 얼굴과 인자한 미소를 띄우는 든든한 후원자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또한 유미래(이수민 분)의 거짓신고를 받고 출동한 배홍태(최귀화 분) 조사관에게 인형의 집에서 제압을 당해 팔이 뒤로 꺾였음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랜 아름이에게 먼저 사과하라는 등 따듯한 자상함을 보여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극 후반 부에서 행방불명된 소연을 찾아가 쇼핑백을 건네는 김원장의 모습과 놀이공원에서 울고있던 아름이를 달래는 모습은 앞서 보여주었던 자상한 김원장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의미심장한 기운을 남겨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여기에 배우 손진환의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연기는 극의 몰입도와 함께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배우 손진환은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의 주인공 윌리 로먼역으로 예술의전당에 올라 명품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은 데뷔 30년차 탄탄한 연기내공을 소유한 배우로서, 영화 ‘99년식 그랜저를 타고 온 남자’의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쳤고, MBC수목드라마 ’봄이오나봄’, MBC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MBN월화드라마 ’레벨업’, 이어 최근 시청률 돌풍을 일으키며 종영한 MBN 월화드라마 ’우아한 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여 남다른 명품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한편, OCN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목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이성철기자

세상에 오직 두 가지 힘만 있다, 검과 기백이다, 길게 보면 검이 언제나 기백에 패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