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사과축제 개막, 첫째날 청송문화제‘성황’지역 역사 재조명

저녁에는 7080 가수들의 무대 펼쳐져

남도곡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07:39]

[다경뉴스=남도곡 기자]가을 축제의 백미 청송사과축제가 “산소카페 청송군! 황금사과의 유혹”이라는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 제15회 청송사과축제(청송도호부사 행차)     ©남도곡 기자

 

축제 기간은 안팎의 높은 호응도에 힘입어 예년보다 하루 연장하여 10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5일간 개최되며, 장소는 작년부터 옮긴 청송읍 용전천 일원이다.   
  

축제 첫날인 지난 30일, 청송읍 용전천변에서는 축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청송문화원이 주최‧주관하는 ‘제24회 청송문화제’가 성대하게 열렸다. 청송문화제는 지역고유문화의 전승보전과 향토문화 창달, 군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하여 2년마다 격년제로 열리고 있는데, 올해는 제15회 청송사과축제와 함께 열리면서 군민 모두가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돼 더욱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오전 9시 30분부터 청송군청 주차장을 출발하여 군청사거리, 청송읍 전통시장을 거쳐 용전천 특설무대까지 진행된 ‘청송도호부사 행차재연 퍼레이드’는 1459년(세조 5)부터 1895(갑오개혁)까지 무려 437년 간 경상도 7대 도호부(창원, 김해, 영해, 밀양, 선산, 대구, 청송) 중의 한 곳으로 위상을 유지해 오면서 조선왕조 500년 역사와 함께 길을 걸어온 청송의 역사적 정체성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는 행사였으며,

 

이 밖에도 풍물‧씨름‧줄다리기‧떡솜씨경연대회 등의 각종 대회와 전시‧체험 부대행사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 및 볼거리로 군민들과 관광객들이 함께 즐기고 누릴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었다.

 

또한 저녁 7시 ‘문화가 있는 7080콘서트’에서는 가수 변진섭, 전영록, 추가열 등 한 시대를 풍미하고도 현재까지 울림을 주는 유명 가수들이 나와 70~80년대 인기 가요들을 노래하며 관광객 모두를 흥에 취하게 만들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사과축제 첫날은 청송문화제를 통해 군민들과 관광객들 모두 가을의 정취와 풍요로움을 한껏 누리며 즐기는 자리였다.”며 “남은 축제 기간에도 매일 알찬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분들이 가족과 함께 구경 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남도곡 기자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