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경상북도↔남부지방산림청↔영양군, 지역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00:09]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남부지방산림청·영양군은 11월 19일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 사진설명=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 백두산 기자

 

이번 업무협약은 생태경관이 뛰어난 국유림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함으로써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새로운 산림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방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 간 소통체계를 강화해 상생협력하기 위한 모델사업으로 발굴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역할과 임무를 부여하고, 남부지방산림청은 ▲「국유림인 영양 자작나무숲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숲길 조성 등」, 경북도는 ▲「인근관광지 연계방안과 일자리 창출, 산림관광활성화 추진 등」, 영양군은 ▲「진입도로, 주차장 등 편의시설 조성 및 접근성 개선 등」지속가능한 산림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상북도․남부지방산림청․영양군은“이번 협약을 통하여 국가기관과 지방이 상생협력하여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산림관광을 통한 상생협력의 새로운 길을 열어갈 수 있는 모델사업으로 승화시킴과 더불어 자작나무숲 권역이 활성화되어 많은 사람이 찾는 산림관광명소로 태어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사진설명=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 백두산 기자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