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포항신항 내 수산물 불법 포획 총책 구속

도주하며 경찰관에게 상해까지 입혀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1/23 [12:49]

[다경뉴스=김은하 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제한된 포항신항 부두에 보트를 타고 무단으로 침입 후 수산물을 불법으로 포획한 A씨 등을 발견해 추격하자 도주하며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에게 상해를 가한 A씨를 검거하여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 포항해경, 포항신항내 수산물 포획 총책 검거  © 김은하 기자

▲ 불법 포획한 수산물(멍게)  © 백두산 기자

 

A씨는 지난 11월 16일 밤 B씨와 함께 모터보트를 타고 포항신항 부두 안으로 침입하여 스쿠버 장비를 이용해 수산물을 포획하던 중 해경 경비정과 수상오토바이가 다가오자 전속 도주하며 모터보트로 수상오토바이를 수차례 충돌하였고, 해경의 계속된 추격에 모터보트와 어획물을 버리고 육상으로 도주하다 이 중 A씨는 포항시 한 도로변에서 발견되어 경찰관이 체포하려하자 차를 후진시키는 등 저항하다 긴급체포 되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수상오토바이 승선 경찰관과 체포 경찰관에게 2주 등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 추가 적용되었다.

 

이들에 대한 수사결과 A씨는 전문 스쿠버들로부터 포항신항 내에서 불법으로 포획한 수산물을 공급 받아 자신이 운영하는 C수산 업체를 통해 전국에 유통 시켜 왔으며, B씨는 이번 건 외에도 포항신항 내에서 여러 건의 추가 범행을 저질러 A씨에게 수산물을 공급해 왔던 것으로 드러나 함께 송치(불구속) 되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보안구역인 포항신항에 무단으로 침입하는 안보 위협 행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예정이며, 아울러 이번 사례와 같이 경찰관의 정당한 직무집행을 방해하여 국가 기능을 해하는 공무집행방해사범에 대해서도 입체적인 수사를 통해 강력한 처벌로 엄중하게 대처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