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지부 특수구조대장 이·취임식 개최

초대 김복수 대장에 이어 제2대 황승욱 대장 취임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19/11/23 [21:18]

[다경뉴스=김은하 기자] 지난 11월 15일,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지부 특수구조대장 이·취임식이 열려 초대 김복수 대장이 이임하고 제2대 황승욱 대장이 취임했다.

 

▲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지부  © 김은하 기자

 

이날 행사에는 지난 2년간 지역 바다를 지켜온 초대 김복수 대장의 공로를 기리고 새롭게 경북특수구조대기(旗)를 이어받은 황승욱 대장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박명재 국회의원, 이종욱 포항해양경찰서장, 김태곤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협회장 등 많은 내외빈과 대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독도소방 구조헬기 실종자 수색지원 관계로 참석하지 못한 김복수 전임대장은 14일 독도로 출항하기전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생업을 마다하고 봉사했던 대원들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신임대장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 제2대 황승욱 대장과 내외빈 기념   © 김은하 기자

 

제2대 대장으로 취임한 황승욱 대장은“이임 김복수 대장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지속적인 훈련과 교육을 통해 기술 향상과 구조·수색뿐만 아니라 정기적인 환경정화 활동 등을 통해 살기좋고 안전한 바다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의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승욱 대장은 포항시 서핑협회 회장, 경상북도 요트협회 대의원, 포항청년회의소 이사로 재직중이며, 2018년부터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지부 특수구조대 부대장으로 활동해 왔다.

 

지난 2017년 발대한 한국해양구조협회 특수구조대는 실종자 수색·구조 및 수중정화활동, 인명구조요원 교육 등 지역사회의 해양안전과 환경보존에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 경북특수구조대기를 전달받은 제 2대 황승욱 대장  © 김은하 기자

김은하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