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포항 앞바다 카이트보드 해상 표류자 구조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19/11/24 [23:19]

[다경뉴스=김은하 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11월 24일 오후 2시 10분경 포항시 여남동 앞바다(약 800m)에서 수상레저기구인 카이트보드를 이용해 레저 활동 중 바람의 영향으로 카이트보드가 전복되어 해상 표류하고 있던 A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 포항해경, 포항 앞바다 카이트보드 해상 표류자 구조  © 김은하 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상황실로부터 긴급출동 지시 접수 후 약 6분 만에 현장 도착하여 구조대원 2명이 입수해서 해상 표류자를 구조하고 카이트보드는 인근 여남항으로  이동 조치했다.

 

해상 표류자는 건강상 이상 없어 귀가조치 되었다.

 

포항해양경찰서는 “동절기 거센 바람과 파도에 영향을 많이 받는 카이트보드 이용객들이 많아지면서 저 수온으로 인해 해상 인명사고가 발생할수 있다며 주의를 요하고, 사고 예방을 위해 해상순찰과 구조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은하기자

거짓이 잠깐 통할 수는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