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왕피천 ‘ 최우수 생태하천 선정’

하천 복원을 통해 생태계 건강성 증진 성과 인정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2:19]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친절 울진군은 환경부가 주관한 2019년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콘테스트(최우수 1, 우수 2, 장려 3)에서 울진 왕피천이 최우수 생태복원 하천으로 선정되었다.

 

▲ 울진 왕피천 ‘ 최우수 생태하천 선정 ’  © 백두산 기자

 

최우수 생태복원 하천으로 평가된 울진 왕피천은 우수한 하천 생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청정지역으로, 그 동안 농업용 보로 인해 단절되었던 하천이 수생태계 연속성 복원을 통하여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건강성을 증진시키는 성과를 거두었다.

 

깃대종인 은어 물길을 연결함으로써 하류에서만 발견되었던 회귀성 어족자원인 은어 등이 생태하천 복원 후 왕피천 상류지역을 거쳐 영양군 장수 포천까지 개체가 확인되는 등 건강한 하천으로 회복한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 받았다.

 

왕피천의 수질은 1a등급으로 매우 좋음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사업 전 21종이던 어류는 25종으로, 저서동물은 49종에서 70종으로, 포유류는 10종에서 13종으로, 어도이용은 12종 422개체에서 19종 4,693개체로 늘어나는 등 개체수와 다양성이 크게 증가되었다.

 

전찬걸 군수는"생태하천 복원사업을 통해 하천의 건강성과 수생태계 연속성이 확인되었기에, 앞으로도 단절된 수생태계 연속성 확보를 통해 지속적으로 하천 생태계를 복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