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딸기 출하 시작.. 육묘기술 향상으로 수확시기 앞당겨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2:27]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친절 울진군의 맑은 공기와 청정한 자연에서 자라 당도가 높은 울진 딸기 출하가 시작됐다. 

 

▲ 새콤 달콤 울진 딸기 출하 시작  © 백두산 기자

 

매화면에 귀농해 정착한 이만영 농가의 하우스에서는 7일 딸기를 첫 수확, 11월 17일부터 마트 등 울진 시장에 딸기를 출하 하였으며, 현재 일 30팩 가량의 딸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평균 가격은 1kg당 20,000원 정도를 형성하고 있다.

 

딸기는 꽃눈이 분화한 상태로 심어 온도와 수분관리를 잘 해주어야 병해 없이 적기 수확할 수 있는 작물이라 육묘 할 때 많은 정성이 필요 하며, 조기 저온관리로 꽃눈 분화시기를 앞당기면 빠른 딸기 생산으로 판매 가격 면에서 유리하다.

 

울진군농업기술센터는 딸기 초기재배부터 작목 컨설팅을 시행하고 적정 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등 딸기 생산기반 확보 및 품질향상에 주력해왔다. 

 

특히, 이만영 농가는 농업기술센터가 제공하는 재배정보를 활용 금년에는 지난해 비해 20일 가량 조기 출하하게 되었으며, 20% 정도의 소득증대가 기대 된다고 말했다.

 

전은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딸기육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내년에는 조기 자가육묘 시범사업 추진으로 농가소득 확보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